소막창이던가?
먹을 때마다 느끼는 거지만 사람들은 별 걸 다 먹는다.
하지만 고소하고 졸깃한 것이 정말 맛있다. +_+

수성못 옆 막창집 '마루'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