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가 클수록 점점 더 여유가 없어진다.
여유가 없어질 수록 하고 싶은 건 더 많아진다.

들안길 다빈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