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6년 3월 27일의 작품
점점 깊어져만 가는 그녀의 작품 세계

요며칠 더워서 땀을 한바가지씩 흘렸는데 오늘밤은 시원하도다. 장마가 시작된다던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