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여름의 장마는 생각도 잘 안 나는데 올해는 장마가 어찌 이리 길기만 한건지.
태양이 이글거리는 여름다운 여름이 그리워질 지경이다.


물난리도 너무 무섭다. 뭐든 지나치면 해가 된다. 밤에 비가 내리는 모습을 베란다에서 내려다 보면서 이렇게 여유있게 비를 구경하는 것만으로도 미안해졌다. 삶의 터전을 비로 인해 잃은 사람들의 심정은 어떨까.


초복입니다. 맛난 거 많이 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