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들 오리배라고 부르지만 사실은 난 백조라구.

시월이 가고 있어요.
거리엔 온통 바스락 거리는 낙엽들이고
어느새 훌쩍 가을의 중턱에 와 버렸어요.
겨울이 조금만 천천히 왔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