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1217.jpg

잘 지내겠지? 언젠가는 우리 만날 수 있겠지?
오랜만에 연락할 때마다 좋은 소식만 가득하길.
짧은 우리들 인생이지만 서로 많이많이 사랑하며 살아가고 기억하자.

200812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