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al_20101111.jpg 

늦었던 남편에게 차려줬던 어느 날의 저녁식사
항상 이렇게 가족들을 위해 주면 좋으련만.
난 아무래도 에너지가 부족한가 보다.

20101111